박남춘 의원, 인천발전 예산 총 944억 확보!

박남춘 의원, 인천발전 예산 총 944억 확보!

0
SHARE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의원(인천남동갑, 인천시당위원장)이 6일(수) 새벽 국회를 통과한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서 900억이 넘는 인천시 국비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오랜 기간 쌓아온 공직 경험 및 국정운영 경험을 토대로 관련부처를 끈질기게 설득한 성과라는 평가다.

이번에 박의원이 확보한 국비 규모는 총 944억원으로, 주요 사업은 인천항 제1항로 계획수심 확보, 서해5도 주민 지원 사업, 남동경찰서 및 인천부평통합청사, 연평파출소 신축 사업비 등이다.

구체적으로 인천항 제1항로 수심 확보 사업은 현재 12m로 되어 있는 인천항 1항로 북측 항로 수심을 14m로 낮추기 위한 준설예산으로, 총 사업비(국비) 494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며, 내년도 설계비 5억원을 우선 확보했다.

서해5도 주민지원 사업은 △10년 이상 서해5도 장기 거주자들에 한하여 정주지원금을 5만원에서 10만원으로 인상하기 위한 17.3억, △ 서해5도 지역에 부족한 정부지원 주민대피시설 1개소 16억 등 총 34억에 달한다. 특히 정주지원금 예산은 수년간 이어져 온 지자체 건의에도 인상되지 않았던 지원금을 올 초부터 지속적으로 예산당국과 협의하고 설득한 끝에 두 배 인상시킬 수 있었다는 전언이다.

남동경찰서와 인천부평통합청사, 연평파출소 역시 박의원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으로서 올 상반기부터 노력한 끝에 총 사업비 327억원의 남동경찰서 신설 예산을 올해 논현 경찰서 개서에 이어 확보, 설계비 2억원을 정부안에 반영하는 성과를 이루었다. 인천부평통합청사는 노후되고 협소한 청사의 신축과 지구대 및 지하철경찰대의 효율적 대응을 위해서, 연평파출소는 ‘10년 11월 북한의 연평포격 사건 시, 건물 일부가 파손되어 신축이 불가피한 점을 설득하여 국회 예산심의에서 증액시키는 저력을 보였다.

박남춘 의원은 “인천항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항로준설예산, 정주여건이 열악한 서해5도 주민을 위한 지원예산, 청년취업 지원을 위한 인천대학 도서관, 그리고 주민안전을 위해 필요한 경찰서 및 파출소 예산 등 내년도 인천에 꼭 필요한 국비를 확보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 국비확보로 인천시의 어려운 재정여건을 조금이라도 극복하길 바라며, 관련 사업들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백승렬 0177664622@naver.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