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도시기반시설 반대 봇물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도시기반시설 반대 봇물

0
SHARE

[한국인권신문= 조선영 기자] 지난 3일 광명~서울 고속도로 민자사업 실시계획 승인 즉각 철회를 주장하는 차량시위가 열렸다.

부천 동부천IC반대투쟁위원회(반투위)는 오전 11시부터 작동 까치울 전원마을 1단지 주차장 앞에서 집회를 가진 뒤 30여 대의 차량에 동부천IC반대 스티커를 부착해 차량시위에 나섰다.

차량 시위대는 까치울마을-길주로-부천시청-길주로-까치울마을(10km)을 왕복하며 차량에 ‘동부천IC 즉각철회하라’, ‘초등학교 옆 톨게이트 웬 말이냐’, ‘작동산 파괴하는 동부천IC 결사반대’라는 문구를 붙였다.

시위에는 반투위 한원상 공동대표와 인근지역 주민들, 서울 항동지구 입주예정자 일부, 부천시민단체 일부 회원 등 50여 명과 6.13 지방선거 윤병국 부천시장 예비후보 등이 참가했다.

한 공동대표는 ”그동안 지역의 반대로 승인이 안됐는데 문 정부 들어 승인돼 당황스럽다“며 ”힘을 합쳐 꼭 막아내자“고 주문했다.

또 참석자들은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는 무리한 노선 계획으로 통과 지역마다 심각한 문제를 초래, 해당 지자체와 시민들이 지속해서 문제해결을 요청했는데도 국토부는 지난달 20일 민자사업 실시계획을 승인했다”며 “이는 지역 주민들과 지자체를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승인한 것으로 즉각 철회되어야 하고 노선폐지 등 전면 재 검토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토부는 지난 달 20일 광명∼서울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 실시계획을 승인했다. 승인고시가 나자 부천시는 협의사항이 반영되지 않은 일방적 승인 고시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