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민간인 학살 계속돼.. 국제사회 비난 이어져

시리아 민간인 학살 계속돼.. 국제사회 비난 이어져

0
SHARE

[한국인권신문= 주신영 기자] 국제사회의 규탄에도 불구하고 시리아의 민간인 학살 사태가 쉽게 해결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시리아 인권관측소(SOHR)는 현지시간으로 4일 “시리아 동구타 지역에 정부군의 로켓포 공격과 공습으로 민간인 34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특히 동구타의 중심지 도우마 마을에서만 26명이 숨졌고 이중에는 어린이도 다수 포함됐다.

시리아 정부군은 현재 동구타의 4분의 1 정도까지 장악한 상태다.

미국은 시리아 정부군의 무자비한 공습을 공개적으로 비난했다. 백악관은 “우리는 러시아와 이란의 지원을 받는 시리아 아사드 정권이 민간인을 상대로 자행하는 악행을 비난한다”는 성명을 냈다.

이어 시리아 정부군을 지원하는 러시아가 유엔이 결의한 30일 휴전을 무시하고 있다며 “러시아는 대테러 작전 지원이라는 거짓 명분 아래 무고한 민간인들을 살해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리아 정부은 러시아 군용기의 지원을 받아 마을과 농장들을 탈환한 바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통해 “민간인에 대한 무차별적인 공격을 중단하도록 시리아 정권에 압력을 넣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도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러시아와 시리아 정권이 자행한 가슴아픈 고통에 대해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고 전했다.

유엔인도지원조정국(OCHA)은 5일부터 시리아 동구타 지역 주민들에게 인도적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영양 공급을 위한 지원품 46트럭과 2만7500명이 먹을 수 있는 식량이 지원될 예정이다.

현재 시리아 사태에서 2주째 공습이 이어지면서 현재 집계된 민간인 사망자만 690명을 넘어선 상태다.

주신영 기자 jucries62@hanmail.ne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