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 등 사이버성폭력 전담수사팀 전국에 설치된다

몰카 등 사이버성폭력 전담수사팀 전국에 설치된다

0
SHARE

[한국인권신문=박근택 기자] 최근 ‘미투 운동’과 관련해 각계에서 성범죄 문제가 기승을 부리면서, 몰래 카메라 등 온라인 성폭력 범죄를 전담하는 수사팀이 전국 지방경찰청에 설치된다.

경찰청은 6일 오전 서울 용산구 경찰청 인권센터에서 여성가족부·방송통신심의위원회·시민단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사이버 성폭력수사팀 발대식을 가졌다.

사이버 성폭력수사팀은 불법 촬영 음란물이나 아동 음란물 등 정보통신망을 이용한 성폭력범죄를 전담 수사한다. 이와 함께 피해자 상담, 음란물 삭제·차단 안내, 공조수사 등의 업무도 담당하게 된다.

수사팀은 전국 50명 규모로 각 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1~6명씩 배치된다. 여성 피해자의 비중이 높은 성폭력범죄 특성상 진술이나 증거 수집 과정에서 피해자를 배려하기 위해 지방청마다 여경을 1명 이상 배치할 예정이다.

또한 여가부와 방통심의위 등 국내 기관 외에도 미국 국토안보부 수사청(HSI)과 국세청(IRS), 영국 국가범죄청(NCA) 등 해외 관련 기관과도 적극 공조할 계획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한국여성변호사회와도 업무협약을 맺고 사이버 성폭력범죄 대응 및 피해자 보호를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근택 기자 gimin5555@daum.ne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