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스포츠비리 대안 마련.. 나경원 파면은 권한 밖”

청와대, “스포츠비리 대안 마련.. 나경원 파면은 권한 밖”

0
SHARE

[한국인권신문= 백승렬] 청와대가 스포츠 비리문제 방지를 위한 정책 마련에 나선다.

청와대에서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을 담당하는 김홍수 교육문화비서관은 6일 청와대 페이스북에서 생중계된 ‘11시 50분 청와대입니다’에서 “문화체육관광부가 스포츠공정인권위원회를 만들어 정책 대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논란이 일었던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 레이스에서 김보름, 박지우 선수의 ‘왕따 논란’을 밝혀달라는 국민청원에 대해서도 “해당 사태를 진상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름·박지우 선수의 자격박탈과 적폐 빙상연맹의 엄중 처벌을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은 현재 61만여 명이 동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비서관은 “전 세계인이 즐기는 축제에서 국민이 실망하는 일이 발생해 책임 있는 당국자의 한 사람으로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특히 빙상연맹의 경우 팀추월 사태 외에도 심석희 선수 폭행사건, 노선영 선수 출전문제 등 올림픽 전부터 문제들이 불거져온 것과 관련해 “국민이 걱정한 부분을 포함해 국가대표 선발과 관리 문제도 점검되도록 함께 살피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김 비서관은 “성적이나 결과보다 과정의 공정성과 투명성도 중요하게 생각하는 높아진 국민 눈높이에 맞춰, 정부와 체육단체들이 운영 등을 개선할 수 있도록 함께 할 수 있는 일을 모색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나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에 남북 단일팀에 반대한다는 서한을 보낸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을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 위원직에서 파면해달라는 청원에는 “조직위에 달린 문제라 청와대의 권한 밖”이라고 말했다.

나경원 평창 조직위원 파면 청원의 경우 지난 달 19일까지 36만905명이 참여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마지막으로 김 비서관은 “이번 동계올림픽 관련 청원을 통해 우리 사회가 한 단계 더 성숙하는 과정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정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백승렬 0177664622@naver.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