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노인요양시설 인권보호 위한 모니터링단 만든다

인천시, 노인요양시설 인권보호 위한 모니터링단 만든다

0
SHARE

[한국인권신문= 경기인천 취재본부 정영혜 기자] 인천시(시장 유정복)가 전국 지자체 최초로 노인요양시설 내 학대방지 등 인권보호를 위한 모니터링단을 운영한다.

인천시는 6일 인천시청 2층 대회의실에서 전국 지자체 최초 특화사업인 ‘인천시 노인요양시설 인권 모니터링단’ 80명에 대한 위촉식 및 발대식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노인복지시설 종사자 및 시민 150여명이 참석했다.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된 80명의 노인요양시설 인권 모니터링단은 시설 내에서 이루어지는 인권분야에 관한 추진상황을 적극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인권침해 의심사례를 발견하는 즉시 노인보호전문기관에 통보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발대식에서 유정복 인천시장은 “위촉된 모니터링단 모두에게 감사드린다”며 “이웃의 사랑과 관심으로 노인 학대가 예방될 수 있으니 위촉된 모니터링 요원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들도 함께 지속적인 관심으로 수호천사 같은 이웃이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노인인권 개선의 첫 관문인 노인학대 문제의 해결로 우리 시 노인들의 건강한 노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또 사회적 약자로서의 입소노인 인권보호를 두텁게 하기 위해 노인학대 예방업무에 행정력을 더욱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영혜 기자 baby51300@naver.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