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세계 여성의 날’ 110주년.. 각지에서 여성단체 집회·행사

8일 ‘세계 여성의 날’ 110주년.. 각지에서 여성단체 집회·행사

0
SHARE

[한국인권신문= 주신영 기자] 8일 유엔이 정한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여성단체들이 곳곳에서 기념행사를 연다. 최근 사회 각계로 확산되고 있는 ‘미투(Me Too) 운동’에 대한 연대와 지지의 의미다.

한국여성단체협의회는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전국 110개 여성단체 지도자들과 정·관·학계 주요인사 등 총 500여명이 참석해 ‘세계 여성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전국 17개 시·도 여성단체협의회들이 미투 지원 운동을 전국적으로 확대하고, 사회 전반에 걸쳐 만연한 각종 성폭력 철폐를 위해 나설 것을 결의하는 자리다.

성폭력 피해자 지원을 위한 ‘전국미투지원본부’ 발족도 선포한다. 이에 한국여성단체협의회를 중심으로 대한가정법률복지상담원, 한국공법학회, 한국심리학회, 한국여성변호사회 등이 참여해 피해자에게 법률, 심리치료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국여성의전화는 지난해에 이어 광화문, 대학로, 신촌, 강남역 등 서울 각지에서 캠페인을 벌인다. 올해는 성폭력 저항운동에 대한 연대와 지지를 상징하는 하얀 장미와 함께 ‘미투 운동과 함께하는 모두를 위한 지침’을 담은 카드, 폭력 피해상담과 사법제도 이용 등에 대한 가이드북도 배포한다.

한국YWCA연합회는 오후 1시 30분부터 회원 100여명이 명동 거리를 행진한다. 참석자들은 ‘세계 여성의 날’을 상징하는 장미와 미투 운동 동참을 뜻하는 검은색, 보라색 의상으로 성폭력 근절운동에 대한 지지와 연대를 표현한다. 또 성폭력 피해 고발에 대한 사법당국의 엄정한 수사, 정부의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할 예정이다.

민주노총, 한국여성노동자회 등은 오후 3시 광화문광장에서 ‘여성의 날 3시 조기 퇴근 시위’를 작년에 이어 개최한다. ‘한국에서 남성과 여성의 임금 격차는 100대 64로, 이를 1일 노동 8시간으로 환산하면 여성들이 오후 3시부터 무급으로 일하는 것’이라는 논리가 바탕이 된 운동이다. 참석자들은 집회가 끝난 뒤 서울고용노동청으로 행진할 예정이다.

올해 110주년을 맞는 국제념일 ‘세계 여성의 날’은 한국에서는 올해부터 법정기념일로 지정됐다. 1908년 미국의 방직공장 여성노동자들이 선거권과 노조 결성권을 위해 대대적인 시위를 벌인 것이 ‘세계 여성의 날’의 시작이다.

주신영 기자 jucries62@hanmail.ne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