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내 인권보호 전담하는 기구 신설된다

국회 내 인권보호 전담하는 기구 신설된다

0
SHARE

[한국인권신문= 백승렬] 국회 내 인권보호를 위한 전담기구가 마련된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8일 국회사무총장 직속 국회인권센터를 설치하는 내용을 담은 국회사무처 직제 일부개정규칙안을 국회운영위원회에 제출했다.

국회사무처는 지난해 9월부터 외부전문가를 포함한 공직기강 강화 대책마련 TF를 구성, 제도 개선방안을 마련해왔다. 지난해 말 감사관을 개방직으로 채용하고 국회공무원 행동강령을 제정한 바 있다.

이번 국회인권센터는 국회의원 및 국회직원들의 인권보호 및 인권의식 증진을 위해 독립된 기구가 필요하다는 취지에서 신설되는 것이다.

2명의 인권전문가로 구성되는 국회인권센터는 국회의원 및 국회직원들을 대상으로 성 인권을 포함한 인권 전반에 대한 고충 상담·중재·조사, 상시적인 인권 관련 교육 및 인권 침해 예방 업무, 성폭력·성희롱 및 직장 내 괴롭힘 비위사건에 대한 조사 참여 등을 수행한다.

이외에도 국회사무처는 국회공무원 비위행위 신고제도 도입, 징계절차 개선을 통한 신상필벌 원칙 강화, 교육 강화를 통한 공직기강 확립 등을 논의한 결과, 개선방안을 반영한 국회규칙 및 내부규정을 빠른 시일 내에 개정할 예정이다.

이번 국회규칙안은 이후 국회운영위원회의 심사·의결을 거쳐 시행된다. 국회사무처 관계자는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도 국회인권센터의 취지에 동감, 빠른 시일 내에 이를 처리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백승렬 0177664622@naver.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