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인권연대, “인권조례 폐지 주장은 반인권적 행위”

충북인권연대, “인권조례 폐지 주장은 반인권적 행위”

0
SHARE

[한국인권신문= 전남 광주취재본부 이길주 기자] 충북인권연대가 8일 인권조례 폐지운동에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충북지역 12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충북인권연대는 성명에서 6일 ‘나쁜 조례 폐지 운동본부’가 충북도의회에 제출한 ‘충북 인권 증진 및 보장에 관한 조례’ 폐지 요구 청원서에 대해 중단을 촉구했다.

성명에서 충북인권연대는 “`나쁜 조례 폐지 운동본부’는 사무배분의 문제점과 인권조례가 국가인권위원회법과 차별금지법의 축소판이라는 이유로 `충북 인권 증진 및 보장에 관한 조례’의 폐지를 요구하는 청원서를 충북도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충북인권연대는 “이는 차별과 혐오를 선동해 온 일부 보수개신교 단체들이 차별금지법이 제정되면 동성애가 만연하고 동성혼이 합법화될 것이라고 예단해 조례폐지 운동을 전개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유엔 자유권위원회는 2015년 한국정부에 성소수자에 대한 광범위한 차별을 금지할 것을 권고했고, 우리 정부도 이미 2011년 6월 17일 유엔 인권이사회에 참석해 `인권, 성적 지향과 성별 정체성’결의안 채택에 찬성한 바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서 “동성애와 동성결혼을 옹호하고 잘못된 가치관을 확산한다는 이유로 인권조례폐지를 주장하는 것은 성 소수자에 대한 혐오이며 차별을 불러일으키는 반인권적 행위이며 폭력”이라고 비판했다.

이길주 기자 liebewhj@naver.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