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지역별 성평등지수 5년째 하위권.. 광주는 꾸준히 중상위

전남, 지역별 성평등지수 5년째 하위권.. 광주는 꾸준히 중상위

0
SHARE

[한국인권신문= 전남 광주취재본부 이길주 기자] 지역별 성평등 지수에서 광주가 중상위권을 차지한 반면 전남은 하위권에 머무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말 여성가족부로부터 연구용역을 의뢰받아 한국여성정책연구원(원장 권인숙)이 수행한 ‘2016년도 지역 성평등 지수’ 측정 결과가 13일 공개됐다. 지역성평등지수는 전국 16개 광역시·도의 성평등 수준을 지수화한 것으로, 남성 대비 여성의 수준을 비교해 남녀의 격차를 측정한 것이다.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은 사회참여(경제활동·의사결정·교육훈련), 인권·복지(복지·보건·안전), 의식·문화(가족·문화·정보) 등 3개 영역·8개 분야를 지역별로 상위·중상위·중하위·하위의 4개 등급으로 평가했다.

이에 따르면 광주는 경제활동(경제활동 참가율·성별임금격차)과 의사결정(광역·기초의원 및 5급 이상 공무원비율), 보건분야(건강검진 수검률·스트레스 인지율)에서 상위등급을 받았다.

또 교육·직업훈련(평균교육연수)과 복지(기초생활수급자·공적연금가입자), 안전(강력범죄피해자·사회안전인식), 문화정보(여가시간·인터넷 이용률)분야는 중상위를 기록했다. 다만 가사노동시간·가족관계만족도·육아휴직자 등 가족분야는 하위권으로 나타났다.

광주는 지난 2011년 중상위 지역으로 분류된 이후 현재까지 동일한 성평등지수 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반면 전남은 안전(상위)과 가족분야(중상위)를 제외한 나머지 영역에서 대부분 하위 등급으로 평가됐다. 사회참여·교육직업훈련·의사결정·보건·문화 및 정보 분야는 하위, 복지는 중하위를 기록했다.

그중에서도 경제활동은 성별 임금격차와 상용근로자 비율 성비가 매우 컸다. 또한 의사결정· 가족 분야도 몇 년 동안 하위권에 그쳤다.

전남은 5년 전 중하위권에서 하위권으로 떨어진 후 계속 벗어나지 못하고 있어서, 성평등 수준 개선 노력이 미흡한 것으로 지적됐다,

한국여성정책연구원 관계자는 “전남의 경우 다른 광역시·도에 비해 성 평등 개선 속도가 더디게 진행되는 점을 감안, 기존의 성평등 정책의 전면 재검토와 함께 새로운 정책을 발굴하는 등 전반적인 개선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길주 기자 liebewhj@naver.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