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니즘 활동하던 대학강사가 학생들 성폭행 의혹

페미니즘 활동하던 대학강사가 학생들 성폭행 의혹

0
SHARE

[한국인권신문= 왕경숙 기자] 대학강사가 학생들을 상대로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게다가 이 강사는 진보계열 학술단체에서 여성주의 관련 활동을 해온 인물로 드러나 더 충격을 주고 있다.

중앙대 대학원 문화연구학과·사회학과 재학·졸업생 62명으로 구성된 ‘성폭력 사태 해결을 위한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12일 학과 SNS를 통해 강사 A씨에 대한 진상조사 및 재발방지책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게재했다. A씨는 2015년 5명의 학부생을 대상으로 11차례 성폭력을 가한 의혹을 받고 있다.

비대위는 성명서에서 “A씨는 문화연구학과 대학원에 재학 중이던 B씨를 새벽에 일방적으로 찾아가 ‘첫차가 다닐 때까지만 있게 해 달라’며 강압적 태도로 집에 들어가 성폭행을 저질렀다”고 밝혔다.

이어 “B씨는 불안감과 수치심으로 사건을 함구한 채 버텼지만 A씨가 다수 여성에게 지속적으로 성폭력을 행사한 사실과 그가 인문사회 분야에서 여성주의에 관한 저술과 토론 활동을 하는 등 이중적 행태를 보여온 것을 최근에 알게 돼 고발을 결심했다”고 전했다.

비대위는 “A씨에게 유사한 피해를 입은 재학생 및 졸업생을 파악하기 위한 전수조사와 함께 A씨의 출강을 영구 금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중앙대 인권센터 측도 A씨에 대한 고발을 접수하고 조사에 착수한 상태다.

A씨는 진보계열 계간지 ‘문화/과학’의 편집위원, 중앙대 내 대안적 학술공동체 ‘자유인문캠프’ 기획단, 인문학 학술단체 ‘망원사회과학연구실’ 공동연구원으로 활동했다. 2015년에는 경희대 대학원보(5월 4일자)와 ‘문화/과학’ 뉴스레터 16호에 ‘여성혐오와 페미니스트의 탄생’이라는 글을 기고하기도 했다.

자유인문캠프는 2016년 말 A씨를 제명했고, 망원사회과학연구실은 홈페이지를 통해 “2016년 8월 개소를 앞두고 A씨가 성폭력 사건 가해자로 지목됐다는 사실을 알게 돼 조사에 나섰지만 피해자가 피해 사실이 알려지길 원치 않았고 A씨도 의혹을 전면 부인해 늦게 파악하게 됐다”며 사과했다. 연구실은 A씨를 영구제명했다.

한편 A씨는 “조사가 진행 중인 사항이라 아직 밝힐 입장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왕경숙 기자 dhkd7489@naver.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