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계로 확산된 미투.. “폐쇄적인 분야라 피해 사례 많을 듯”

국악계로 확산된 미투.. “폐쇄적인 분야라 피해 사례 많을 듯”

0
SHARE

[한국인권신문= 경기인천 취재본부 정영혜 기자] ‘미투(Me Too)’ 운동이 국악계로 확산됐다. 거문고 명인 이오규 용인대 명예교수가 무형문화재 전수조교로 학생들을 가르치면서 수십 년간 상습적으로 제자들을 성추행했다는 폭로다.

중요무형문화재 제30호 가곡 전수교육조교로 국립국악원 연주단 부악장을 지낸 이 교수는 1995년부터 지난해까지 용인대 국악과 교수로 재직했다.

13일 이 사실을 보도한 MBC에 따르면 피해자는 졸업생과 재학생 등 모두 7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교수는 연주법과 복식호흡법을 알려준다며 학생들에게 신체 접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중에는 미성년자도 있었다. 한 피해자는 자신의 동생도 국악고등학교 재학 시절 같은 피해를 당했다고 증언했다. 결국 이 피해자는 국악인의 꿈을 접은 것으로 전해졌다.

국악계는 문화예술 분야 중에서도 유독 폐쇄적인 분야로 손꼽혀 왔다. 선후배나 동기보다는 사제 사이에서 성폭력이 일어나는 사례가 대부분인 이유다. 피해자들은 “국악계가 참 좁아서 문제를 제기하면 아무것도 못하게 된다”고 입을 모았다. 국악전문지 ‘라라’를 통해 2016년부터 국악계 성폭력 문제 공론화를 위해 실태조사를 진행해온 유춘오 편집장은 가해자들의 죄의식 자체가 의심이 될 정도로 파렴치한 사례가 빈번했다”고 전했다.

그래서 미투 운동이 국악계로 일단 번지면 쉬쉬했던 사건들이 그만큼 수면 위로 떠오르면서 파장이 커질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다. 앞서 이미 유명 드러머 남궁연이 국악전공자를 포함, 5명의 여성으로부터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바 있다. 이에 따라 국악계도 성폭력 문제의 원인과 이를 가능케 한 구조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편 용인대는 13일 비상대책위원회를 열고 해당 학과 학생들과 교직원 등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다. 피해자들의 주장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이 교수의 명예교수직을 박탈할 예정이다.

경찰 역시 내사에 들어간 상황이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으며 아직 별도로 고소장이 접수되진 않은 만큼 최대한 피해자와 접촉을 시도해볼 계획이다”라며 “학교 차원의 진상조사 결과도 계속 지켜볼 방침”이라고 밝혔다.

정영혜 기자 baby51300@naver.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