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보호 필요한 아동 ‘e아동행복지원시스템’ 개통

보건복지부, 보호 필요한 아동 ‘e아동행복지원시스템’ 개통

0
SHARE

[한국인권신문=경기인천 취재본부 정영혜 기자] 보건복지부가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보호가 필요한 아동을 조기에 발굴, 복지서비스를 지원하는 ‘e아동행복지원시스템’을 개통한다.

보건복지부는 19일 보건복지부장관, 국회의원,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 관장 및 지역아동보호전문기관 상담원, 읍면동 공무원, 관계부처 담당자 등 100여명이 참여하는 개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그간 아동학대는 의사표현이 쉽지 않은 아동이 대상이 되며, 또 감시 사각지대에서 주로 일어나는 속성상 발견이 쉽지 않았다. 그렇기 때문에 정부의 지속적인 보완 대책에도 불구, 아동이 사망하거나 중상해에 이른 뒤에야 수면 위에 드러나는 경우가 잦았다.

이에 정부는 e아동행복지원시스템을 통해 보호가 필요한 가정을 선제적으로 예측, 발굴하고 해당 가정을 직접 방문하여 양육 환경을 살핀다는 방안이다.

e아동행복지원시스템은 장기 결석, 예방접종 미실시, 건강검진 미실시 등 각종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아동학대 등의 위험 징후를 예측하고, 보호가 필요한 아동이 발견될 경우 읍면동 공무원이 직접 가정을 방문하여 조사와 상담을 진행하는 등 실제 위기 상태를 점검하는 시스템이다.

아동학대가 의심되는 경우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연계한다. 아동보호전문기관은 아동학대를 조사하고 학대 피해 아동의 보호와 상담·치료 서비스를 제공, 아동이 안전한 환경 속에서 보호받을 수 있도록 한다.

이에 전국 60개 아동보호전문기관은 아동학대 신고 접수 및 아동학대 조사와 피해 아동과 가족, 학대 행위자를 위한 상담·치료·교육 등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 장화정 관장은 “e아동행복지원시스템을 통해 발견된 아동학대 등 요보호 아동들이 아동보호전문기관을 비롯한 여러 사회 안전망을 통해 보호받을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정영혜 기자 baby51300@naver.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