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MB 시절 ‘노무현 사찰 의혹’ 진상조사 나선다

경찰, MB 시절 ‘노무현 사찰 의혹’ 진상조사 나선다

0
SHARE

[한국인권신문= 전남 광주취재본부 이길주 기자] 경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 재임 시절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찰 의혹에 대한 진상조사에 나선다.

경찰청은 이 전 대통령 측 청계재단 소유의 영포빌딩을 압수수색한 검찰이 사찰 정황이 의심되는 경찰 문건을 다수 확보했다는 보도와 관련, 자체 진상조사팀을 구성한다고 23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진상조사는 검찰 수사와 별개로 추진되는 것이며 조사 과정에서 불법 행위가 확인될 경우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징계나 수사 의뢰 등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검찰에서 수사에 착수해 협조를 요청하면 적극 응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당시 정보국장‧정보심의관‧정보국 각 과장 이하 직원 뿐 아니라 청와대 파견자들까지도 조사대상에 포함된다고 밝혔다. 또한 “퇴직한 전직 경찰관들에게도 힘이 닿는 수준까지 접촉을 시도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진상조사팀장에는 서울지방경찰청 치안지도관 김정훈 총경이 선임됐다. 이외에 기획·감찰·사이버수사 등 다양한 분야의 인력 10여명 규모로 구성될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팀은 최근 언론을 통해 내용이 알려진 정보보고 문건 작성자와 작성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청 관계자는 “현재 경찰개혁위원회에서 정보경찰 개혁을 논의 중인 만큼 향후 불법행위 방지를 위한 제도 개선 방안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길주 기자 liebewhj@naver.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