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베트남과의 불행한 과거사에 유감의 뜻”

문재인 대통령, “베트남과의 불행한 과거사에 유감의 뜻”

0
SHARE

[한국인권신문= 백승렬] 베트남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베트남과 한국의 과거사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베트남과의 과거사에 대해 언급한 것은 역대 대통령으로서 세 번째로,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도 입장을 밝힌 적이 있다. 그러나 베트남 참전과 민간인 학살 등의 과거사에 직접적으로 유감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23일 베트남 주석궁에서 열린 쩐 다이 꽝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 앞서 베트남과의 협력관계 발전 상황에 대해 언급하던 도중 “이처럼 모범적인 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가고 있는 가운데 우리 마음에 남아있는 양국 간의 불행한 역사에 대해 유감의 뜻을 표하며 양국이 미래지향적인 협력 증진을 위해 함께 힘을 모아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꽝 주석은 문 대통령의 발언이 끝난 뒤 “훌륭한 말씀 감사하다”고 답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최근 기자들과 만나 “과거 베트남 파병에 대한 문 대통령의 유감 표명이 있을 수 있느냐”는 질문에 “전쟁의 현장에서 겪은 민간인 피해나 군인들 간의 불행에 대해 의사 표시를 했으면 하는 게 우리의 기본입장”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베트남 내에서 과거의 전쟁이나 불행했던 역사가 부각되는 것을 바라지 않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도 했다. 베트남 지도부가 자신들의 내부 문제를 우려, 과거사 문제를 언급하는 것에 대해 부담스러워 한 것으로 알려져, 문 대통령이 이에 언급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에 직접 유감을 표명을 한 것은 문 대통령의 의지가 강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베트남 호찌민시에서 열린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개막식에 보낸 영상축전을 통해 “한국은 베트남에 ‘마음의 빚’을 지고 있다”는 말로 과거사에 대한 사과의 뜻을 완곡하게 밝힌 바 있다.

한편 김대중 전 대통령은 취임 첫해인 1998년 베트남을 방문해 쩐 득 렁 당시 베트남 국가주석에게 “본의 아니게 베트남 국민에게 고통을 준 데 대해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역대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호찌민 전 국가주석의 묘소를 찾아 헌화했다. 이어 김 전 대통령은 쩐 주석이 2001년 방한했을 때 “불행한 전쟁에 참여했다”고 재차 언급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역시 2004년 베트남을 국빈방문한 자리에서 “우리 국민은 마음의 빚이 있다”며 베트남전 참전에 대해 우회적으로 언급한 바 있다.

백승렬 0177664622@naver.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