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이 잘해야 나라가 잘 되는데?

[배재탁의 묻는다 칼럼] 야당이 잘해야 나라가 잘 되는데?

0
SHARE

[한국인권신문=배재탁]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69.3%라고 한다.

취임 1년이 다 되어 가는데 이 정도 지지율이면 대단한 수준이다. 대개 초반에는 지지율이 높다가 갈수록 점차 떨어지는 게 일반적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대통령의 지지도가 높은 게 꼭 좋은 것인가에 대한 반문이 생긴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도가 높게 나오는 이유에 대해 생각해 보자.

우선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들에게 좋게 어필했고 잘했기 때문일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겸손하고 국민을 존중하며 격의 없는 스타일이라는 이미지를 갖고 있다. 또한 적폐청산과 평창동계올림픽 성공 개최에 이어 북한과의 화해 분위기 조성 등이 지지율 상승에 큰 몫을 했다.

그런데 반사 효과도 있다. 바로 너무나도 허약한 야당 때문이다.

특히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그들이 왜 그렇게 되었는지를 아직도 깨닫지 못하고 구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국익을 위해서가 아니라 자신만의 이익을 추구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야당이란 ‘국익’을 위해 정부와 여당을 견제하고 대안을 제시해야 하는데, 자유한국당은 ‘사익’을 위해 정부와 여당이 하는 일에 무조건 반대하고 몽니를 부리는 것처럼 보인다.

다른 야당도 별로 기대할 게 없다. 바른미래당은 존재감이 없고,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2중대 느낌이다.

야당은 정부와 여당이 올바른 방향으로 가도록 견제하고 도와주는 역할을 해야 한다. 만약 올바른 길로 가지 않을 경우에는 제어해야 하지만, 제대로 가고 있는데도 괜히 딴지 걸고 막아서는 게 지금 우리나라 제1야당의 현실이다. 그러다 보니 많은 국민들이 야당을 외면하고 실망하게 되었고, 역으로 여당이나 문재인 대통령이 사실상 독주하는 결과를 낳았다.

독주는 ‘오만’과 ‘오버’를 낳는다. 야당이 잘 해야 나라가 잘 된다.

지금부터라도 우리나라 야당들이 힘을 내서 여당의 독주를 막아야 한다. 그러려면 우선 야당이 야당다워져야 한다.

제대로 된 야당이 되길 바라며, “야당 홧팅!”

편집국장 배재탁 ybjy0906@naver.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