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미투연대 27일 발족.. “피해자들 일상생활 되찾는 것 목표”

전국미투연대 27일 발족.. “피해자들 일상생활 되찾는 것 목표”

0
SHARE

[한국인권신문= 조선영 기자] 전국미투생존자연대(남정숙 대표, 이하 미투연대)가 27일 발족한다. 미투 연대는 성폭력 피해자들이 중심이 되어 같은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모인 임의단체로, 현재 사단법인 설립을 준비하고 있다.

미투연대는 이날 발족식과 함께 ‘2018 권력형 성폭력, 2차 가해 방지 정책 제안’ 세미나를 연다고 밝혔다. 미투연대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 정의당 여성위원회가 공동 주최하며, 남인순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위원장과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권정호 변호사 등이 참석한다.

이번 세미나는 현재 사회 각계각층에서 터져 나오는 성폭력 고발사태, 그중에서도 조직 내의 위계를 이용한 권력형 성폭력에 초점을 맞췄다. 여러 기관별 피해자들의 피해사례 발표에 이어 재발방지 전략이 논의될 예정이다.

미투연대 관계자는 권력형 성폭력에 대해 “남녀, 나이, 추미에 관계없이 권력자가 하급자에게 가하는 성적 폭력을 의미하므로 남녀의 문제가 아니라 권력의 문제이며, 장기적·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속성을 가진다”라고 정의했다.

또한 “조직 내 ‘갑’인 가해자는 ‘을’이 성폭력 가해에 대해 문제제기를 하면 카르텔을 형성해 ‘을’을 조직 내에서 따돌리고 인사보복을 한 뒤에 종국에는 퇴출시키는 ‘2차 가해 형태’로 보복한다”며 “미투연대에서 여러 피해 사례를 살펴본 결과 이런 패턴이 반복되고 있다는 걸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 여성단체, 변호사 단체 등이 2차 피해 자료를 가지고 있지만 서로 공유하지 못하고 있다”며 “권력형 성폭력 정책에서 피해자의 목소리가 제외되고 반복적으로 또 다른 피해자가 양산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투연대는 이번 세미나를 현재의 권력형 성폭력 2차 피해 사태를 들여다보고 미래를 조망하는 자리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정책 변화와 전략을 중심으로 새로운 재발방지를 위한 논의를 집중적으로 다룰 예정이다.

미투연대 관계자는 “미투연대의 1차 목표는 권력형 성폭력의 피해자들이 고발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가해 전의 일상생활을 되찾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라고 강조하며 “피해자의 원직복귀, 피해보상 지원을 위한 법률‧상담지원, 트라우마 치료 등을 지원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미투연대는 2018년 2월 대한민국에서 처음으로 등장한 권력형 성폭력의 역사적‧시대적 증인으로 자신의 경험을 증언 및 기록하고, 목록작성‧출판‧문화콘텐츠 작업을 통해 역사에 길이 겨서 다시는 이 땅에서 성별과 권력의 유무에 따라 차별받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