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정계 은퇴하고 자연인으로 돌아가겠다”

정봉주, “정계 은퇴하고 자연인으로 돌아가겠다”

0
SHARE

[한국인권신문=김진규 기자] 성추행 의혹에 휘말리며 파문을 일으켰던 정봉주 전 의원이 정계를 은퇴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시장 출마 역시 철회했다. 그러나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고 폭로한 당사자들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정 전 의원은 28일 오후 12시경 자신의 SNS에 이 같은 내용을 올렸다. 정 전 의원은 “모든 공적 활동을 접고 자숙하고 또 자숙하면서 자연인 정봉주로 돌아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제 자신 스스로의 문제를 미처 보지 못했다”며 누구를 탓할 생각도 원망도 없고 이 모든 것이 저의 불찰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저로 인해 마음 상하신 분들, 믿음을 갖고 지켜보았지만 실망하신 분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서울시장 출마를 철회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정 전 의원은 이날 오전 본인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기자들에 대한 고소를 취하한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냈다. 그러나 “기억이 없는 것도 제 자신의 불찰이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지만, 피해자에 대한 사과는 하지 않았다.

정 전 위원은 “여전히 변명처럼 들리겠지만 저는 이 사건에 대한 기억이 전혀 없다”며 “그래서 처음부터 분명하게 입장을 밝혔고 관련 사진과 진술, 제보내용 등을 통해 더욱 자신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피해자 A씨는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정 전 의원에게 바라는 건 공개적인 성추행 인정과 진실한 사과”라며 “자신의 잘못을 솔직하게 인정하고 반성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진규 기자 anden@hanmail.ne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