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3·1운동 100년’을 향해…C-47 비행기 전시관 개관

서울시, ‘3·1운동 100년’을 향해…C-47 비행기 전시관 개관

0
SHARE

[한국인권신문=김진규 기자] 12일 서울시는 3·1운동 100주년과 대한민국 100주년을 1년 앞두고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공간 을 재단장하고, 4월 11일 새롭게 개관했다고 밝혔다.

여의도공원에 조성된 은 국내 유일한 대한민국임시정부 기념공간이다. 1945년 8월 18일 한국광복군 정진대(이범석, 장준하, 노능서, 김준엽)가 미국 OSS 부대와 C-47로 착륙했던 동일 지점으로 시민들에게 광복의 의미를 생각해보는 기회를 제공한다.

4월 11일은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이 선포된 날로 실제 임정요인이 타고 온 비행기와 동일 기종인 C-47기를 임시정부 수립일에 맞춰 재개관 한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

서해성 3·1운동 100주년 서울시기념사업 총감독은 “3·1운동은 우리민족사의 거대한 생일이며, 민주공화정 수립의 중심에는 치열한 항일운동이 있었다. 그리고 C-47 수송기는 중심적인 역할을 이행해 온 의미 있는 공간이다” 라고 말했다.

2018년 전시관 개관 특별전인 <움직이는 100년>은 항일 독립운동 역사 속 명장면을 10편의 움직이는 시각 이야기로 만든 것으로 4월 11일(수) 부터 8월 16일(목)까지 진행되며, 시민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10편은 「C-47 비행기」,「대한민국임시정부와 한국광복군」,「백범 김구」, 「만주 무장독립운동」, 「안중근의 하얼빈 의거」, 「윤봉길의 상하이 홍커우 의거」, 「일왕에게 수류탄 던진 이봉창」, 「대한독립만세 태극기」, 「3·1운동과 헌법의 탄생」, 「1919년 3월 1일 기미독립선언」으로 우리 역사의 명장면을 주제로 만들어졌다.

전시관 개관 기념행사로 대한민국임시정부 99주년에 듣는 <이회영 이야기 ·백정기 이야기>가 임시정부수립 기념일인 4월 13일(금) 오후 3시에 진행된다.

한편 서울시는 2018년 한 해 동안 여의도 공원을 찾는 시민들에게 3·1운동 100주년과 독립역사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을 활용한 다양한 기획전시(교육프로그램) 및 특별행사를 준비 중이다.

3·1운동 100주년과 대한민국 100주년의 역사적 의미를 되살리는 목적으로 준비된 관련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3.1운동 100주년, 대한민국 100주년 기념사업 홈페이지 (http://seoul100.kr)’에서 확인 할 수 있다.

김인철 복지본부장은 “C-47기 비행기 전시관에서 열리는 전시회를 통해 우리 독립운동 역사의 빛나는 순간들을 보다 쉽고 친근하게 만날 수 있다. 여의도 공원을 찾아가는 많은 시민들이 의미 있는 공간에서 가족들과 함께 따뜻한 봄날을 만끽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진규 기자 anden@hanmail.ne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