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참사 4주기 16일 첫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 개최

세월호참사 4주기 16일 첫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 개최

0
SHARE

[한국인권신문=경기 인천 취재본부 정영혜 기자]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희생자 영결식이 정부 주관으로 처음 열린다. 12일 교육부는 해양수산부와 함께 16일 오후 3시 정부 합동분향소가 있는 경기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4·16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영결·추도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정부 차원에서 세월호참사 희생자를 위한 영결식을 갖는 건 처음으로 세월호참사 희생자 261명의 학생과 교사의 안타까운 죽음을 추모하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염원하는 국민의 마음을 담았다.

추모공원 조성 방침에 따라 영결·추도식을 끝으로 세월호참사 정부 합동분향소는 철거된다. 합동분향소의 영정과 위패는 유가족에게 전달하거나 추모공원 설치 때까지 국가기록원에 보관된다고 전해졌다.

김상곤 부총리는 “4·16 세월호참사로 희생된 학생과 교사의 안타까운 희생을 우리 국민 모두는 영원히 잊지 않고 기억할 것”이라며 “그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숭고한 희생으로 온 국민의 마음속에 다시 태어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추도했다.

김영춘 해수부 장관은 “이번 영결·추도식이 유가족과 국민의 아픔이 회복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세월호 선체 직립작업과 아직까지 수습되지 못한 희생자 다섯 분의 수색작업을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4·16세월호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가족협의회’는 “이번 영결·추도식이 끝이 아니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새로운 시작”이라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정영혜 기자 baby51300@naver.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