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광고대행사 팀장에 ‘물 뿌렸다’ VS ‘아니다’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광고대행사 팀장에 ‘물 뿌렸다’ VS ‘아니다’

0
SHARE

[한국인권신문=전남 광주 취재본부 이길주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차녀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35)가 광고대행사 직원에 대한 갑질 의혹으로 구설에 올랐다. 지난 땅콩회항 사건으로 사회적 파장을 일으킨 한진그룹 오너 일가가 또다시 갑질 의혹으로 도마에 오른 것이다.

12일 광고업계에 따르면 조 전무는 지난달 대한항공의 광고대행을 맡고 있는 A업체와의 회의 자리에서 광고팀장인 직원에게 물을 뿌린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무는 회의에 참석한 광고대행사 팀장이 대한항공의 영국편 광고 캠페인과 관련해 자신의 질문에 제대로 답변을 못하자 격노해 얼굴에 물을 뿌리고 회의장에서 쫓아낸 것으로 전해지며 이같은 피해 사실은 A업체의 익명 게시판에 잠시 게재됐다가 바로 삭제된 상황으로 보인다.

당시 게시판에는 “1차로 음료수가 들어있는 병을 던졌는데 안깨졌다. 그러자 분이 안풀려 물을 뿌렸다”는 글이 올라왔다.

더 큰 문제는 갑질 피해를 입은 A업체가 조 전무에게 사과를 했다는 점에 있다.

A업체 관계자는 “우리가 대한항공의 광고를 대행하고 있는 것은 맞다”면서도 “담당팀에 확인했지만 (맞다 틀리다) 말을 해주지 않는다. 광고업 특성상 광고주 관련 비즈니스 얘기는 안하는것이 불문율이니 이해해달라”고 전했다.

이에 관련 대한항공 관계자는 “당시 A업체에 영국 광고를 위해 여러 곳을 찍어오라고 주문했지만 제대로 찍어오지 않아 이에 흡족하지 못한 조 전무가 화를 낸 것”이라며 “조 전무가 회의하다가 직원에게 소리는 질렀지만 물이나 음료수를 뿌리지는 않았다”고 부인했다.

이길주 기자 liebwhj@naver.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