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 모녀 여동생 차량 매각 뒤 돌연 출국, 끝내 출석 거부

증평 모녀 여동생 차량 매각 뒤 돌연 출국, 끝내 출석 거부

0
SHARE

[한국인권신문=조선영 기자] 충북 증평군의 한 아파트에서 네 살배기 딸과 함께 숨진 A(41·여)씨의 SUV차량을 처분한 뒤 돌연 출국한 여동생 B(36)씨가 끝내 경찰 출석을 거부했다.

여동생 B씨가 중고차 매매상에 차를 판 시기는 지난 1월 2일로 A씨 모녀가 숨진 것으로 경찰이 추정하는 시점과 거의 맞물려 있다.

B씨는 A씨의 휴대전화를 사용해 차량을 매각하고 다음 날 출국해 관심이 쏠렸다.

경찰은 B씨가 차량 매각대금을 챙겼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수사 중이다.

경찰은 여동생 B씨를 A씨 모녀 사망 원인과 차량 매각 경위를 풀 수 있는 핵심 인물로 지목, 자진 출석을 요구해왔다.

괴산경찰서는 12일 카카오톡을 통해 ’11일 귀국해 자진 출석하겠다’고 알려왔던 B씨가 끝내 입국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최근 법무부 출입국에 B씨가 입국할 경우 통보해달라고 요청했다.

B씨가 입국하지 않아 경찰의 A씨 모녀 사망 원인이나 차량 매각 경위 조사가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B씨가 입국할 때를 대비해 체포 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B씨는 지난 1월 2일 A씨의 SUV를 1천350만원에 중고차 매매상 C씨에게 판 뒤 이 차에 설정된 저당권을 풀지 않고 3일 인도네시아로 출국했다.

C씨는 차량에 대한 압류가 해제되지 않자 지난 1월 12일 A씨와 B씨를 사기혐의로 고소한 상태다.

경찰은 동생 B씨가 A씨의 부탁을 받고 대신 차량을 매각했을 가능성, 언니가 숨지기 전 B씨가 임의로 팔았을 가능성, 언니가 숨진 뒤에 차를 매각했을 가능성을 열고 수사해왔다.

경찰은 이르면 이날부터 A씨의 통화내용을 분석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경찰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A씨의 유서 필적 감정 결과도 이르면 이번 주에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통화 내용과 필적 감정 결과에서도 타살을 의심할 만한 정황 등이 나오지 않으면 모녀가 자살한 것으로 결론짓고 수사를 종결할 계획이다.

조선영 기자 ghfhd3628@daum.ne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