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前부장, ‘이건희 동영상 협박’ 징역 4년6개월 확정

CJ제일제당 前부장, ‘이건희 동영상 협박’ 징역 4년6개월 확정

0
SHARE

[한국인권신문=강원 춘천 취재본부 허필연 기자]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의 성매매 의혹 동영상을 촬영, 이를 이용해 돈을 뜯어낸 혐의 등으로 기소된 CJ제일제당 전 부장 선모(57)씨에게 법원이 유죄를 확정했다.

대법원 2부(주심 권순일 대법관)는 12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공갈) 등 혐의로 기소된 CJ제일제당 전 부장 선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4년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선씨는 공범과 함께 이 회장의 모습이 담긴 성매매 동영상을 몰래 촬영, 이를 이용해 삼성 측을 협박해 두차례에 걸쳐 총 9억원을 뜯어낸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선씨 등은 조사결과 동영상을 빌미로 2013년 6월과 8월 삼성 측 관계자에게 각 6억원과 3억원을 나눠 받은 것으로 드러났고 당시 이들은 삼성 측에 돈을 주지 않으면 동영상 자료를 유포할 것처럼 협박했다.

1심과 2심은 일당 모두를 유죄로 판단해 선씨에게 징역 4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선씨는 이씨와 동생으로부터 이 회장의 성매매 동영상이 있다는 사실을 듣고 계속 찍어보라고 범행을 권유했다”며 “이들은 공모해 성매매 동영상을 촬영하고 이를 이용해 이 회장 측을 협박해 돈을 받았는데 그 경위 및 내용, 수법에 비춰 죄질이 매우 좋지 않다”고 판단했다.

허필연 기자 peelyuni@naver.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