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12억 뇌물’ 이우현 의원 자산 동결 추진

검찰, ’12억 뇌물’ 이우현 의원 자산 동결 추진

0
SHARE

[한국인권신문=김진규 기자] 검찰이 지난 1월 기소된 지 80여일 만에 12억원 상당의 불법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이우현(61)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재산 동결에 나섰다.

13일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신자용 부장검사)는 12일 이 의원에 대한 몰수, 추징보전 및 부대보전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몰수 및 보전 청구가 법원에서 인용될 경우, 이 의원은 자신의 뇌물재판에서 확정판결이 나올 때까지 인용 분에 해당하는 자산을 마음대로 처분할 수 없다. 검찰이 추징보전 청구한 액수는 11억원이 넘는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 1월 22일 이우현 의원은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지방선거 출마자와 기업인 등 19명으로부터 공천헌금·선거자금 등을 명목으로 11억9000만원 상당의 불법자금을 수수한 혐의(정치자금법)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 관계자는 “이 의원의 경우 추징할 금액도 크고 상황이 좀 복잡하다”며 “자기 명의로 돼 있지 않거나, 근저당이 잡혀 있는 경우 시간이 좀 걸리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같은 날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1억원을 수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경환(63) 자유한국당 의원의 경우에는 기소 3일 만에 자산 일부가 동결됐다.

김진규 기자 anden@hanmail.ne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