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갑질 논란’ 대한항공 전무 조현민 내사 착수

경찰, ‘갑질 논란’ 대한항공 전무 조현민 내사 착수

0
SHARE

[한국인권신문=김진규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차녀 조현민(35)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의 이른바 ‘갑질 논란’에 대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13일 서울 강서경찰서는 “업무상 지위에 관한 ‘갑질’ 행위에 대해서는 지위 고하를 막론 엄정히 수사할 것”이라며 내사 이유를 밝혔다.

내사는 정식 수사에 앞서 법규를 위반한 정황이 있는지 확인하는 단계로 내사 결과 혐의가 있다고 파악되면 정식 사건번호가 부여(입건)되고, 내사를 받던 피내사자는 피의자로 전환된다.

경찰은 조현민 전무의 행동이 폭행이나 업무방해에 해당하는지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무는 현재 휴가를 내고 해외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고업계에 따르면 조현민 전무는 지난달 16일 대한항공 공항동 본사에서 자사 광고를 대행하는 A 업체의 광고팀장 B 씨에게 소리를 지르고 얼굴을 향해 물을 뿌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내용이 해당 업체 익명게시판 등에 올라오면서 또 한번 ‘갑질 논란’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진규 기자 anden@hanmail.ne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