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김기식 감싸기는 박근혜의 우병우 감싸기와 동일해”

안철수, “김기식 감싸기는 박근혜의 우병우 감싸기와 동일해”

0
SHARE

[한국인권신문=김진규 기자] 13일 서울시장 예비후보 바른미래당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은 외유성 해외 출장 의혹에 휩싸인 김기식 금융감독원장과 관련하여 “박근혜 청와대에서 우병우 민정수석을 감싸기 한 것과 다를 게 없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을 해임하라는 요구는 상식 중의 상식으로서 적폐청산을 외치는 정부가 받아들여야 할 기본 중의 기본”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 상식적 요구를 묵살하고 청와대가 임종석 비서실장 이름으로 중앙선관위에 질의서를 보냈다”면서 “몰라서 질의한 것이라면 무능한 것이고, 알고서 했다면 선관위 답변서를 면죄부로 앞세워 여론을 뭉개버리겠다는 술수”라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공정한 선거관리를 위해 존재하는 선관위를 정치공방에 끌어들이는 것은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면서 “청와대의 질의에서 국민은 김 원장 한 사람만의 문제를 넘어 제어되지 않는 권력의 횡포를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안 위원장은 “청와대와 여당의 반응은 이러한 국민적 상식과 기본에서 너무나도 벗어났다”면서 “국민을 깔보고 우습게 아는 청와대 비서들의 감싸기 행태가 대통령의 뜻인지 문재인 대통령은 밝혀야 한다”고 촉구하면서 “김 원장이 누구에 의해, 어떻게 인사 추천이 됐고, 조국 민정수석은 무엇을, 어떻게 인사검증 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크게 지적했다.

김진규 기자 anden@hanmail.ne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