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및 인사 보복 의혹’ 안태근, 오늘 구속 심사

‘성추행 및 인사 보복 의혹’ 안태근, 오늘 구속 심사

0
SHARE

[한국인권신문=전남 광주 취재본부 이길주 기자] 후배 여검사 성추행 및 인사 보복 의혹을 받는 안태근 전 검사장의 구속 여부가 오늘 밤이나 내일 새벽께 결정된다고 전해졌다.

안 전 검사장은 18일 오전 10시30분부터 서울중앙지방법원 319호 법정에 출석해 허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구속영장 발부 여부는 이날 밤이나 19일 새벽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안 전 검사장은 이날 법원에 출석해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안 전 검사장은 지난 2010년 10월30일 법무부 정책기획단장으로 재직 당시 한 검사의 부친 장례식장에서 서지현 검사를 성추행한 의혹을 받는다.

앞서 서 검사는 당시 법무부 장관을 수행한 안 전 검사장이 여러 사람이 보는 앞에서 자신을 추행했다고 밝힌바 있다.

또한 안 전 검사장은 서 검사가 2015년 통영지청으로 발령되는 과정에서 부당 개입했다는 혐의도 받는다. 이 사건은 최근 사회 전반에 불고 있는 ‘미투’ 운동을 본격 확산시킨 계기가 됐다.

해당 사건은 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단장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이 맡아 수사중인 반면 성추행 혐의는 공소시효가 지나 기소 대상에서 제외됐고, 인사보복 관련 직권남용 혐의에 대해서만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이길주 기자 liebwhj@naver.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