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똥’ 묻은 자유한국당이 ‘겨’ 묻은 더불어민주당 나무란다

[배재탁의 묻는다 칼럼] ‘똥’ 묻은 자유한국당이 ‘겨’ 묻은 더불어민주당 나무란다

0
SHARE

[한국인권신문= 배재탁] 자유한국당이 국회에서 ‘댓글 조작 특검 수용’을 주장하며 천막 농성에 돌입했다. 드루킹 조직이 대선을 포함하여 정치에 깊이 관여했다는 주장이다. 실세 김경수 의원의 행적이나 영부인이 대선 당시 ‘경인선’을 언급했다는 보도를 보면 충분히 그런 의혹을 가질 수 있다고 본다.

요즘 자유한국당은 김기식 원장을 낙마시킨데 이어 댓글사건이 터지면서 아주 즐거운 분위기다. 당사에는 웃음꽃이 피었다는 보도도 있었다. 지난 2년간 동네북처럼 이리 치이고 저리 얻어맞으면서 찍소리 못하고 지내오다가, 모처럼 ‘한건을 잇따라 잡았으니 그럴만도 하겠다 싶다. 게다가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으니 더 이슈화하고 싶을 것이다.

그런데 김기식 사건을 계기로 청와대가 민주당의 도움을 받아 무작위로 16곳을 뽑아 피감기관의 지원을 받아 외유성 출장을 갔던 19대 20대 국회의원을 조사한 결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5차례, 자유한국당이 94차례였다고 했다. 물론 전수조사도 아니고 민주당의 도움을 받았으므로 이 수치가 정확하다고 할 수는 없다. 그러나 자유한국당 역시 여기에서 자유롭진 못하다.

게다가 선관위에서 위법으로 문제 삼은 ‘셀프 후원’이나 기업을 상대로한 후원금 갈취 등의 경우를 국회의원 전체를 대상으로 조사한다면, 자유한국당이라고 깨끗할지 의문이다.

마냥 좋아라 할 건 아니란 뜻이다.

특히 이번에 천막 농성까지 하고 있는 댓글 사건과 관련해선 자유한국당은 차라리 입 다무는 게 낫다.

드루킹 일당의 댓글 조작이 대선에 결정적 역할을 한 것처럼 얘기하는데, 물론 그 자체는 불법이지만 자유한국당(전신인 새누리당)이 국정원이나 군부대를 동원했던 댓글공작과는 분명 차이가 있다. 자유한국당은 국가기관을 동원했기 때문에, 개인인 드루킹과는 본질적으로 문제의 수준이 다르다. 이건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라는’ 코미디다. (게다가 자유한국당이라고 별도의 민간 댓글부대를 운영하지 않았을까 하는 의문도 든다.)

자유한국당에 모처럼 웃음꽃이 피고 활력이 넘친다니 그들 나름대로는 즐거운 일일 것이다. 그러나 언제 부메랑이 칼날이 되어 그들을 덮칠지 모른다. 특히 댓글 사건 관련, 국가기관까지 동원했던 자유한국당은 최소한 이번 댓글 사건에 대해서는 말을 많이 하는 게 유리하진 않다.

자유한국당은 모처럼 ‘건수’를 잡았다고 즐거워하는 만큼, 자신들이 과거에 했던 잘못이 부각되는 걸 알았으면 한다.

편집국장 배재탁 ybjy0906@asking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