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개혁위, 검찰 내 ‘성평등‧인권담당관’ 신설 권고

검찰개혁위, 검찰 내 ‘성평등‧인권담당관’ 신설 권고

0
SHARE

[한국인권신문=경기 인천 취재본부 정영혜 기자] 대검찰청 검찰개혁위원회(위원장 송두환)는 검찰 조직 내 인권존중 및 성평등 문화 정착을 위해 ‘성평등‧인권담당관’을 신성하는 내용 등이 포함된 조직문화 개선안을 문무일 검찰총장에게 전달했다고 23일 밝혔다.

검찰개혁위는 이날 위와 같은 내용 등이 담긴 검찰 조직문화 개선방안의 10차 권고안을 발표했다.

이어 지난해 전국 5개 지검에 설치한 ‘인권감독관’을 ‘성평등‧인권보호관’으로 확대 개편해 전국 18개 지검에 설치하도록 권고했다.

성평등‧인권보호관은 수사과정에서의 인권침해 신고는 물론 성 관련 피해자가 2차 피해 걱정없이 피해사실 신고와 삼담, 보호요청 등을 할 수 있는 창구 역할을 맡는다.

개혁위는 주요 보직에 대한 인사와 수사, 조직운영에 있어 성평등을 실현하고 성평등 및 인권교육 강화를 강조하면서 검찰청 내 보육시설 설치를 확대, 임신‧출산‧육아 등 관련 근무환경 지원 방안을 마련해 부모 출산휴가‧육아휴직등을 적극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평검사회회의, 수사관회의 등 직급별 회의체의 구성과 활동을 보장하고 하급자가 상급자를 평가하는 다면평가 결과를 인사에 반영하며 다면평가와 감창 등을 통해 파악한 간부의 부적절한 언행은 당사자에게 통보하여 시정할 수 있도록 한다고 강조했다.

문무일 총장은 “위원회의 권고 취지를 존중해 시대와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바람직한 조직문화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정영혜 기자 baby51300@naver.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