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의장, “외부기관 경비지원 국외출장은 원칙적으로 금지” 국외출장제도 개선

정세균 의장, “외부기관 경비지원 국외출장은 원칙적으로 금지” 국외출장제도 개선

0
SHARE

[한국인권신문=김진규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은 23일 열린 교섭단체 원내대표들과의 정례회동 자리에서 “외부기관 경비를 지원받아 국외출장을 가는 것에 대해서 매우 심각한 비판이 일고있다”며 “이에 엄격한 통제장치를 마련해 국민 눈높이에 맞게 국회의원 국외출장 제도를 근본적으로 개선하겠다”라고 밝혔다.

정 의장은 “TF를 통해 마련된 개선방안으로 외부기관 경비지원을 받는 국외출장은 원칙적으로 금지되지만 국익 등의 관점에서 필요한 경우 선거관리위원회와 국민권익위원회의 의견을 참조해 명확한 허용기준과 절차를 마련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허용기준에 부합하는지 여부를 사전심사 하기위해 심사위원회를 구성하고 국외출장 후 결과보고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하도록 하겠다”며 “매년 종합적인 사후평가를 실시, 지속적인 제도개선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러한 제도개선으로 국회의원들의 부적절한 국외출장 문제는 해소될 것이다”라며 “국회에 대한 국민의 신뢰회복을 위해 각 원내대표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김진규 기자 anden@hanmail.ne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