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행선 달리던 한국 GM 노사 합의점 도출

평행선 달리던 한국 GM 노사 합의점 도출

0
SHARE

[한국인권신문=최성모 기자] 위기의 한국GM이 법정관리 신청 데드라인을 앞두고 극적으로 합의점을 도출했다는 희소식이 들리고 있다.

한국 GM은 노사간은 의견차가 심해 평행선을 달려왔다. 그렇지만 23일이 GM의 법정관리 신청 여부를 결정할 데드라인에 앞두고 노사측은 신속히 합의를 도출해 내고 있다. 특히 노사측의 갈등을 불러일으켰던 4년간의 무급휴직은 실행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한국GM 관계자에 따르면 노사는 이날 오전 5시부터 인천 부평 본사에서 임단협 14차 교섭을 갖고 세부사항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괄목할만한 점은 노사는 이날 교섭에서 핵심쟁점이었던 군산공장의 희망퇴직 미신청 직원 680명의 고용 보장과 관련해 합의점에 도달했다는 점이다.

사측은 군산공장 잔류직원들에 대해 타 공장 전환배치와 추가 희망퇴직을 실시하기로 했다. 4년간의 무급휴직은 정리해고나 마찬가지라는 노조측의 의견을 사측이 받아들여 시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대신 타 공장 전환배치와 희망퇴직을 받아들이지 않는 직원에 대해서는 추후 재협상을 벌이기로 합의했다.

현재는 세부사항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측은 연차 휴가 미사용분에 대한 수당 지급을 줄이고 자녀 학자금 지급도 3년간 유보하는 등 총 1400억원 규모의 비용절감 방안을 노조에 제시했었다.

복리후생 비용 등에서 합의가 이뤄지면 한국GM 노사는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구안 마련에 합의했다고 발표할 예정이다.

23일이 GM이 법정관리 신청 여부를 결정할 데드라인이다. 따라서 한국GM의 노사측은 주요 핵심쟁점에서 합의를 이뤘기 때문에 오후 5시 전까지 자구안 합의를 발표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업계는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최성모 기자 jinaiou@hanmail.ne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