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5‧18문학상 신인상 당선작 발표, 시상은 내달 19일

2018 5‧18문학상 신인상 당선작 발표, 시상은 내달 19일

0
SHARE

[한국인권신문=전남 광주 취재본부 이길주 기자] 5·18기념재단은 한국작가회의, 계간문학들이 공동주최하는 2018 5‧18문학상의 신인상(시, 소설, 동화 부문) 심사결과 시부문 조성국 「춤」, 소설부문 박철수 「덫」, 동화부문 한완식 「소문」 이 당선작으로 결정됐다고 23일 밝혔다.

5·18기념재단에 따르면 신인상은 2월 19일~3월 31일까지 총50일의 기간 동안 공모를 진행한 결과, 시 1024편, 소설 91편, 동화 46편이 접수됐다. 공동주최기관의 의견에 따라 구성된 각 부문 2인의 심사위원, 총6인(조성국, 서효인, 이진, 정용준, 이상권, 임지형)의 심사로 각 부문 한 편의 수상작이 결정됐다.

시 부문은 「춤」 (조성국)이 선정되어 심사위원(시인 조성국, 서효인)으로부터 “5‧18의 기억을 개인의 기억으로 내밀하게 잘 풀어낸 작품이다”며 “지난 시절에 대한 기억이 개인적인 형상화로 잘 형성되어 오히려 보편성을 획득한 아이러니를 지닌 작품으로서 개성 있는 문체 역시 다른 작품과 차별성을 지닌다”는 평가를 받았다.

소설 부문은 「덫」 (박철수)이 선정됐으며 심사위원(소설가 이진, 정용준)은 ‘고시원에서 살며 취업준비 청년의 애환을 잘 그려낸 작품이다’며 ‘주인공의 분투가 젊은이들의 당대 현실을 잘 드러내고 있고, 자존감 상실과 회복이라는 두 축을 넘나드는 과정이 정치적 상황에 따라 기념과 배제의 대상으로 그 위상을 넘나들곤 했던 광주 5‧18의 은유처럼 읽히는 측면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끝으로 동화 부문은 「소문」 (한완식)이 선정됐다. 심사위원(동화작가 이상권, 임지형)은 ‘80년 5월 18일을 기점으로 어린이의 심리를 따라가며 풀어쓴 것이 인상적이었다’며 ‘실제 죽음을 목도하지 않았음에도 소문만으로 충분히 고통에 처한 주인공의 심리를 잘 표현하고 고통스러운 그날의 이야기가 어린이의 시각에서 차분하게 풀려나갔다.’고 평가했다.

한편 5월 19일 저녁 7시 5‧18민주화운동기록관 대강당에서 2018 5‧18문학상 시상식(본상, 신인상)이 진행된다. 당선자에게는 상패와 상금(본상 1천만원, 신인상 시부문 300만원, 소설부문 500만원, 동화부문 300만원)이 수여될 예정이다.

이길주 기자 liebwhj@naver.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