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학생 일자리 위해 관계부처 협력 협약 맺어 ‘원스톱’ 지원한다

장애학생 일자리 위해 관계부처 협력 협약 맺어 ‘원스톱’ 지원한다

0
SHARE

[한국인권신문=주신영 기자] 정부가 장애학생 취업문을 넓히기 위한 방안으로 부처별로 나뉘어 있던 취업지원 정책을 연계한다고 전했다.

24일 교육부‧보건복지부‧고용노동부 등 3개 부처와 국립특수교육원 등 3개 기관은 25일 ‘장애학생 직업교육‧고용지원’ 협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자유학기제를 시행하는 특수학교를 지난해 120곳에서 올해 164곳으로 확대하고 중학교 과정부터 장애학생의 진로체험기회를 늘려 현장중심 교육을 강화한다.

또한 2020년부터는 중‧고교 과정을 운영하는 184개 특수학교에 진로전담교사를 배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보건복지부는 중증 장애학생들도 일자리 경험을 가질 수 있도록 ‘직업평가’를 강화하고, 특수교육‧복지 연계형 일자리 사업을 확대한다.

고용노동부는 장애학생의 취업역량 강화를 위해 발달장애인 전용 훈련센터를 올해 7곳에서 2022년까지 17 시‧도로 늘리고, 특수교육 인프라와 다양한 취업준비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정부가 장애학생 일자리를 적극적으로 발굴, 중학교 진로체험부터 취업 후 사후관리까지 지원할 것으로 보아 학생들의 취업이 쉬워질 것으로 전망했다.

주신영 기자 jucries62@hanmail.net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