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기념재단, UCLA 동아시아도서관 소장 한국민주화운동 자료 분석 1차 보고서 발표

5·18기념재단, UCLA 동아시아도서관 소장 한국민주화운동 자료 분석 1차 보고서 발표

0
SHARE

[한국인권신문=전남 광주 취재본부 이길주 기자] 5·18기념재단은 미국 UCLA 동아시아 도서관(East Asia Library)이 소장하고 있는 “한국 민주화운동” 관련 자료 콜렉션을 분석한 보고서 1차분 “북미지역 인권단체의 광주항쟁 연대활동과 그 영향력”을 발표했다고 24일 밝혔다.

5·18민주화운동 관련 해외자료 수집/분석사업의 일환으로 이번 보고서는 이 자료를 중심으로 미국/캐나다 등 북미지역 인권단체가 5·18민주화운동을 어떻게 후원하였는지를 분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UCLA 동아시아 도서관은 70-80년대 한국 민주화와 인권신장을 위해 미국, 일본, 유럽 등지에서 활동한 국제인권단체의 활동을 조명할 수 있는 자료를 다수 소장하고 있다.

5·18기념재단의 최용주 비상임연구원이 작성한 이 보고서에 의하면 5·18당시에 북미지역에는 주로 기독교 계통의 인사들을 중심으로 한국의 민주화와 인권개선을 후원하는 인권단체들이 활동하고 있었는데 일본, 유럽 등지의 인권단체와 함께 일종의 ‘초국적 후원네트워크(Transnational advocacy network, TAN)’를 구축해 광주항쟁을 외각에서 후원하고 국제연대활동을 전개했다.

북미지역의 인권단체들은 광주항쟁의 초기부터 진상을 신속/정확하게 파악하고 있었고, 각종 보고서와 뉴스레터 등을 발간해 광주의 진상을 널리 알리는데 크게 기여했다. 이러한 신속한 대응은 70년대 초반부터 국제적으로 확산되기 시작한 한국 인권 관련 국제후원네트워크 덕분인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인권단체들은 각종 집회, 광주희생자 추모예배 등을 통해 전두환 신군부의 만행을 널리 알렸고, 각종 성명서, 탄원서, 항의서한 등을 통해 미국 정부를 압박하고 전두환 신군부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구, 광주학살에 대한 미국의 책임을 촉구했다.

워싱턴DC에 본부를 둔 “한국인권을 위한 북미연맹”(North American Coalition for Human Rights in Korea, NACHRK)을 중심으로 이러한 활동이 전개됐다.

5·18기념재단은 이러한 북미지역 인권단체들의 활동이 미국의 대한(對韓)정책 수립 및 한국의 민주화운동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를 분석한 보고서를 추가로 발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길주 기자 liebwhj@naver.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