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월경

[배재탁의 묻는다 칼럼] 아름다운 월경

0
SHARE

[한국인권신문=배재탁] 오늘 2018년 4월 27일 오전 남북 두 정상이 판문점에서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만나 악수한 후, 문재인대통령이 잠깐 북측으로 넘어갔다 같이 남측으로 넘어와 회의장으로 향했다.

주변엔 요란한 환영행사나 인파 없이 수행원들이나 기자들의 박수소리만 울려 퍼졌다. 지난 두 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는 분위기가 달랐다. 사전에 다 조율이 된 것이겠지만 이전에 비해 훨씬 자연스럽고 상대방을 배려하는 모습이 느껴졌다. 그냥 두 사람이 악수하고 경계선을 오고간 것뿐인데, 그 모습이 퍽 아름다웠다.

그만큼 실질적인 결과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편집국장 배재탁 ybjy0906@askingnews.com

SHARE